역시 음바페, 1골 1도움 폭발…프랑스, 호주에 4-1 역전승

역시 음바페, 1골 1도움 폭발…프랑스, 호주에 4-1 역전승

세츠나 0 60 11.23 09:12

5.jpg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는 이변을 허락하지 않았다.

23일 카타르 알 와크라 알 자놉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D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호주에 4-1 역전승을 거뒀다.

전력 차이상 일방적인 경기가 될 것이라는 예과 달리 전반 초반 선제골을 허용하면서 끌려갔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경기를 뒤집었다.

아드리앵 라비오의 동점골에 이어 올리비에 지루의 역전골이 5분 만에 만들어졌다. 지루가 2골, 라비오가 1골 1도움을 기록했으며 2022 카타르 월드컵 최고 스타로 주목받는 킬리안 음바페는 1골 1도움을 신고했다.

프랑스는 주전 미드필더를 맡고 있는 은골로 캉테, 폴 포그바 가 부상으로 합류하지 못했고, 공격수 크리스토퍼 은쿤쿠와 카림 벤제마 등이 소집 중 부상으로 대표팀에서 빠졌다.

22세 오렐리앙 추아메니가 중원을 맡았고, 벤제마가 빠진 최전방 스트라이커 자리엔 36세 올리비에 지루가 나섰다. 킬리안 음바페는 왼쪽 윙포워드로 우스만 뎀벨레와 함께 지루를 받쳤다.

 

5-1.jpg

 

프랑스는 전반 초반 선제골을 허용했다. 호주가 후방에서 길게 뿌린 패스가 오른쪽 측면으로 단번에 연결됐고, 매튜 레키의 크로스를 크레이그 굿윈이 마무리했다.

왼쪽 수비수로 선발 출전한 뤼카 에르난데스가 레키를 막는 과정에서 다리가 꼬여 쓰러졌고, 테오 에르난데스와 교체되는 불운이 따랐다.

선제골을 넣은 호주는 전방 압박과 함께 후방 긴 패스로 프랑스를 흔들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프랑스가 경기에 적응하기 시작했고 전반 27분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세트피스에서 흐른 공을 에르난데스가 왼발 얼리 크로스로 연결했고, 라비오가 페널티박스 안으로 뛰어들어 헤딩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5-2.jpg

 

기세 올린 프랑스는 5분 뒤 지루의 골로 경기를 뒤집었다. 음바페의 힐 패스를 받아 침투한 라비오가 보낸 크로스를 노마크 상태에 있던 지루가 마무리했다.

프랑스는 주도권을 쥐면서 왼쪽 음바페, 오른쪽 우스만 뎀벨레의 폭발적인 공격을 앞세워 호주를 경기 내내 위협했다.

이날 경기에서 가장 큰 위협이었던 음바페와 뎀벨레는 결국 세 번째 골을 합작했다. 후반 22분 뎀벨레가 올린 공을 뎀벨레가 머리로 받아넣었다.

프랑스는 네 번째 골로 경기에 쐐기를 박았다. 세 번째 골이 나오고 4분 만인 후반 26분 지루가 헤딩골을 터뜨렸다. 음바페가 올린 크로스를 득점으로 연결했다.

조별리그 첫 승을 거둔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는 오는 27일 덴마크, 그리고 다음 달 1일 튀니지와 조별리그를 차례로 치른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290 조규성은 유럽, 이강인은 EPL... 월드컵 스타들 '이적 러시' 예고 너무빠짐 12.09 32
9289 벤투 후임은 안정환?… “축협 관계자, 감독 선정 기준으로 애국심 언급 선빈톡 12.09 31
9288 올드보이' 소환한 한화, 내년엔 탈꼴찌 보인다? 이모발 12.09 24
9287 이제 1골 남았다'…네이마르 발끝에 관심 쏠리는 이유 금요일에 12.09 30
9286 포체티노, 케인 파트너로 손흥민 아니네 "듀오 만들라면 음바페 베스트 12.09 33
9285 학교 폭력 재판서 만난 피해자와 이영하…시간·장소가 새 쟁점 부산 12.09 30
9284 도대체 뭐하고 다니는 거야' 문제아 호날두, 대표팀 '협박 의혹'... … 레오베니 12.09 24
9283 앗, 트로피가…' 이강철 감독의 파안대소, 감사의 뜻 전하던 순간 벌어진… 로야v 12.09 34
9282 NPB에서 돌아온 20승 에이스, KBO리그에 물음표 던졌다 무서나 12.09 22
9281 평균 4km' 메시 보다 더 '걸어 다닌' 선수가 있다, 단 1명 주우바 12.09 30
9280 떠나는 벤투 감독이 한국 못 잊는 이유, 첫 WC 16강 경험 안이애비 12.09 25
9279 카타르 후 4년 준비하는 대표팀...'97년생 듀오' 주목해보자 폴마그 12.09 32
9278 1승→6승→FA 포기…12년차 선발, 연봉 2억은 얼마나 인상될까 멍구님 12.05 41
9277 4년 전 흑역사, 일본 "역사상 최강팀"이라며 '자신만만' 잔디1 12.05 41
9276 벤투, 또 카드 조심...우루과이전 심판, 브라질전도 배정 카프카 12.04 45
9275 브라질 매체의 한국 전력 분석, "6월 대패한 한국, 같은 카드로 도전? 오딘 12.04 43
9274 日 이상한 반응, "정말 분하다. 납득할 수 없는 韓 승리 math 12.04 44
9273 네이마르, 스쿼드 복귀만 해도 힘 될 듯...한국전 선발은 불가 확실 오늘도 홧팅 12.04 46
9272 벤투, 브라질전 벤치 복귀..."FIFA 추가 징계 없다 모모더지 12.04 31
9271 후반 반등→키움 포기' 푸이그, 상황 급반전? KBO 복귀 길 열렸다..… 베이프 12.04 34
접속통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