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상선수는 ㅇㅇㅇ 아닐까?" 유강남 FA 영입→선수들도 '싱숭생숭

보상선수는 ㅇㅇㅇ 아닐까?" 유강남 FA 영입→선수들도 '싱숭생숭

에머랄드 0 63 11.23 08:55

2.jpg

 

혹시 내가 보상선수로 가는 거 아닐까?" "20인은 진짜 빡빡하네!"

유강남의 FA 영입이 부른 동요. '롯心'이 술렁거렸다.

롯데 자이언츠는 4년 80억원에 FA 포수 유강남을 영입, 약점이던 포수 자리를 보강했다.

이제 관심은 보상선수에 쏠렸다. 유강남은 A등급 FA다. 롯데는 유강남의 전 소속팀 LG 트윈스에 보호선수 20인 외 1인과 연봉 200%, 혹은 연봉의 300%를 보상해야한다. 현실적으로 LG가 돈을 선택할 가능성은 낮다.

'영입설'에도 보호선수 20인을 따져보던 팬들은 이제 본격적으로 팀의 피해를 최소화시킬 보상선수가 누구인지 논하고 있다.

22일 상동에서 만난 롯데 선수들의 마음도 팬들의 그것과 다르지 않았다. 싱숭생숭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저마다 보호선수 20인을 짜보며 유강남의 보상선수가 누가 될지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LG가 지목할 보상선수의 포지션은 내야수와 포수라고 보는 의견이 많았다. '그래도 다다익선'이라며 투수를 지명할 거라고 보는 시선도 있었다.

롯데의 경우 보호선수 20인이 좁아보인다. 토종 선발투수 3~4명, 필승조 3명, 주전 야수 9명만 해도 15~16명이다. 여기에 핵심 유망주와 주요 백업 선수를 더하면 20인을 훌쩍 넘기 마련. 투수의 경우 최소 추격조 불펜, 야수의 경우 포지션에 따라 다르지만 1군 백업이나 유망주가 노출될 수밖에 없다.

박세웅 나균안 이인복 구승민 김원중 최준용 김진욱 서준원 이민석 등 주축 투수와 핵심 유망주, 한동희 안치홍 김민수 전준우 고승민 조세진 등 팀의 현재와 미래를 책임지는 야수들은 보호선수 안정권으로 보인다. 소수 의견으로 이들 중 한 명이 보호선수에서 빠질 가능성을 제기하는 선수도 있었지만, "만약 ㅇㅇㅇ 풀리면 포지션 불문하고 LG가 무조건 데려간다"는 핀잔이 쏟아졌다.

롯데는 젊은 팀이다. 유망주가 많은 팀의 특성상 LG도 쏠쏠한 보상선수를 얻을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 수뇌부가 얼마나 LG 측 니즈를 날카롭게 꿰뚫어본 보상 선수 명단을 제시하느냐가 관건이다.

 



2-1.jpg

 

FA 보상선수 역사를 되짚어보면 송은범의 보상선수 임기영처럼 정작 고액 FA 선수보다 더 대박을 친 사례도 있다. 최근 사례 중에는 최주환의 보상선수 강승호, 박해민의 보상선수 김재성 등이 성공적인 보상선수 지명으로 평가된다.

규정상 육성, 당해년도 FA-신인-FA 보상선수, 지명 시점 기준 군복무 선수, 외국인 선수 등은 자동보호된다. 또 20인(A급) 25인(B급) 보호선수 명단은 공개되진 않는다.

박동원을 영입하긴 했지만, 유강남-김재성-허도환이 모두 사라진 LG 안방은 헐거워보인다. 포수라는 예측이 나오는 이유다. 이외에도 150㎞ 강속구를 지닌 확실한 투수 유망주들, 잠재력을 인정받는 내야-외야수들이 선수들의 입에 오르내렸다. LG가 바로 데려가서 기용할 수도 있고, 차후 트레이드카드로 활용할만한 가치도 있는 선수들이다.

롯데 선수들이 꼽은 보상선수 후보 중 한 명은 이날 상동 훈련에 참여했다. 그는 "나는 아니었으면 좋겠다. 롯데를 떠나고 싶지 않다"며 머리를 감싸쥐었다.

롯데는 KBO 총재의 계약 승인 공시일 기준 3일 이내에 보호선수 명단을 전달해야한다. 그리고 LG는 명단 제시 후 3일 이내에 보상선수를 선택해야한다.

유강남의 경우 롯데의 영입이 발표되긴 했지만, 전날 기준 KBO에 공시되진 않았다. 앞서 19일 발표된 '올해 FA 1호' 원종현(키움 히어로즈)의 경우 21일에 공시된 바 있따.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290 조규성은 유럽, 이강인은 EPL... 월드컵 스타들 '이적 러시' 예고 너무빠짐 12.09 32
9289 벤투 후임은 안정환?… “축협 관계자, 감독 선정 기준으로 애국심 언급 선빈톡 12.09 31
9288 올드보이' 소환한 한화, 내년엔 탈꼴찌 보인다? 이모발 12.09 24
9287 이제 1골 남았다'…네이마르 발끝에 관심 쏠리는 이유 금요일에 12.09 30
9286 포체티노, 케인 파트너로 손흥민 아니네 "듀오 만들라면 음바페 베스트 12.09 33
9285 학교 폭력 재판서 만난 피해자와 이영하…시간·장소가 새 쟁점 부산 12.09 30
9284 도대체 뭐하고 다니는 거야' 문제아 호날두, 대표팀 '협박 의혹'... … 레오베니 12.09 24
9283 앗, 트로피가…' 이강철 감독의 파안대소, 감사의 뜻 전하던 순간 벌어진… 로야v 12.09 34
9282 NPB에서 돌아온 20승 에이스, KBO리그에 물음표 던졌다 무서나 12.09 22
9281 평균 4km' 메시 보다 더 '걸어 다닌' 선수가 있다, 단 1명 주우바 12.09 30
9280 떠나는 벤투 감독이 한국 못 잊는 이유, 첫 WC 16강 경험 안이애비 12.09 25
9279 카타르 후 4년 준비하는 대표팀...'97년생 듀오' 주목해보자 폴마그 12.09 32
9278 1승→6승→FA 포기…12년차 선발, 연봉 2억은 얼마나 인상될까 멍구님 12.05 41
9277 4년 전 흑역사, 일본 "역사상 최강팀"이라며 '자신만만' 잔디1 12.05 41
9276 벤투, 또 카드 조심...우루과이전 심판, 브라질전도 배정 카프카 12.04 45
9275 브라질 매체의 한국 전력 분석, "6월 대패한 한국, 같은 카드로 도전? 오딘 12.04 43
9274 日 이상한 반응, "정말 분하다. 납득할 수 없는 韓 승리 math 12.04 44
9273 네이마르, 스쿼드 복귀만 해도 힘 될 듯...한국전 선발은 불가 확실 오늘도 홧팅 12.04 46
9272 벤투, 브라질전 벤치 복귀..."FIFA 추가 징계 없다 모모더지 12.04 31
9271 후반 반등→키움 포기' 푸이그, 상황 급반전? KBO 복귀 길 열렸다..… 베이프 12.04 34
접속통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